김경수 경남도지사, 코로나19 대응 노숙인시설 현장 점검

- 17일, 창원시립복지원 방문해 방역점검 및 의견청취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3/17 [17:02]

김경수 경남도지사, 코로나19 대응 노숙인시설 현장 점검

- 17일, 창원시립복지원 방문해 방역점검 및 의견청취

이종훈 기자 | 입력 : 2020/03/17 [17:02]

 

17일 오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노숙인시설 창원시립복지원(마산회원구 회성동 소재)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시설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창원시립복지원(원장 김동인)은 노숙인 보호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1959년 구, 마산시 장군동에서 ‘시립행려자수용소’란 명칭으로 최초 설립 됐다. 1972년 지금의 소재지로 이전해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50명의 노숙인들이 입소해 있다.

 

앞서 시행한 경남도 노숙인시설 긴급 점검 결과, 창원시립복지원의 경우 단일건물 집단숙식 형태로 운영되고 있어 신규입소자를 통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재해구호기금으로 임시보호시설인 컨테이너 3동을 별도로 설치했다. 또한 48년 된 건물의 노후가 심각해 총사업비 47억 원을 들여 올해 공사를 시작해 내년도 말에 이전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현장에서 노력해 주시는 것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시설 내 감염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입소자 건강관리와 방역소독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도민 모두가 힘들지만 특히 최하위 한계계층인 노숙인들은 이시기가 더욱 힘들 것이다. 오갈 곳 없는 노숙인들이 거리를 헤매지 않도록 신규 입소자들도 별도의 분리된 공간에서 지낼 수 있게 따뜻하게 맞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창원·진주·사천·의령 등 4개 시군 노숙인시설에는 278명이 입소해 있으며, 창원시립복지원 외 3개소에 대해서도 방역과 대응체계 점검은 물론 격리시설을 확보한 상태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크랙시, HIM 화보 공개.. 스페셜 앨범 제작 프로젝트 진행 중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