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대장정 땀방울로 끝내 쇠창살 녹이겠다”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7/03 [08:25]

“삼천리 대장정 땀방울로 끝내 쇠창살 녹이겠다”

이종훈 기자 | 입력 : 2020/07/03 [08:25]

 사진 = 이석기 구명위



한라산을 출발한 행진단이 폭염을 뚫고 대전교도소 앞에 당도하였다. 서울로 향한 국민대행진은 이날로 전체 여정의 절반인 11일차를 맞았다.


2일 낮, 대전교도소 정문 앞에서 <‘제주에서 서울까지’ 감옥에서 8년째 이석기 의원 석방 국민대행진단 석방 결의대회>가 개최되었다.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의 주최 아래 국민대행진단이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국민대행진단과 한국구명위 회원 150여 명이 참석하였다.

 
제주도에서 지난달 22일 시작한 국민대행진은 영남권(동진), 호남권(서진)으로 나뉘어 열흘간 진행되었다. 이날 대전교도소에서 합류한 전체 행진단은 천안, 평택 등을 거쳐 7월 11일 광화문광장에서 행진을 마감할 예정이다. 전체 참가 연인원은 1천여 명 가량으로 예상된다.


대행진단은 행진 진행 과정에서 정부의 코로나 방역대책을 최우선의 원칙으로 삼아 운영되고 있으며, 모든 참가자의 발열 체크, 손소독제 사용, 명단 취합 등을 엄격히 지키고 있다. 대전교도소 앞 결의대회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 등 지침을 준수하는 속에서 진행되었다.

 
권오헌 양심수 후원회 명예회장은 "대전교도소는 비전향장기수들이 탄압을 받고 강제로 감옥을 살았던 곳이다. 이석기 의원을 8년째 가두고 있는 이 체제가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며 과거를 회상하였다. 권 명예회장은 "인권은 인간의 생명과 존엄에 대한 권리이다. 이런 때는 무시해도 되고 저런 때는 무시하면 안 된다는 건 인권감수성이 왜곡된 것이다"며 석방을 외면하고 있는 정부를 비판하였다.

 
최창준 국민대행진 총단장은 "이석기 의원은 지리산 자락만 봐도 가슴이 설렌다고 했다. 국민대행진단은 삼천리 방방곡곡 다니면서 민중들 피와 땀이 배어있는 길을 걸으며 우리도 조국에 대한 사랑, 민중에 대한 사랑을 이석기 의원처럼 가슴 설레게 느끼며 걸어오고 있다"며 대행진 소감을 뜨겁게 전하였다.

 

이어 "조국 산천을 거닐면서 조국과 민중과 만나는게 가장 즐거운 일이라는 걸 새삼 느낀다"며 "국민여러분, 이석기 의원과 함께 자주, 평화, 평등의 길, 새로운 백년의 시대를 열어가자"는 호소로 대회사를 마감하였다.

 
정현우 진보당 대전광역시당 위원장은 연대사를 통해 "사람과 사람이 마주하고 사는 것이 세상인데, 감옥은 그걸 차단하는 곳이다. 억울하게 정치 탄압으로 저곳에 갇혀 있는 이석기 의원 석방을 위해 힘차게 나아가자", 이 본부장은 "개인이 수감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자주 민주 통일을 구속하는 것이고 민중의 참세상을 가둬놓고 있는 것이다. 이석기 동지, 사랑합니다. 동지를 우리의 손으로 반드시 구출하자"고 말했다.

 

김영호 진보당 충남도당 위원장은 연대사를 통해 "70년 굴레를 씌워놓고 사람들의 머리를 박제시키는 체제와 정부가 오늘의 현실이다. 촛불정부를 자처하는 문재인 정부는 비겁하다"며  "이석기 의원을 감옥에 가둬놓고 한반도 평화를 이야기하는건 모순이다. 그 비겁함을 떨치고 치고 나가자"고 주장하였다.

 

동진, 서진으로 나뉘어 진행한 대행진 전반부 소감 발언도 이어졌다. 김비아 단원(서진)은 "순천에서 들은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 의원님 석방 그 자체로 우리 사회의 새로운 진로를 열어내는 것, 그걸 해낼 주체들이 만들어지는 과정이라고 하였다. 우리가 어떤 사람들인지 보여주기 위해 더 열심히 걷겠다"고 하였다.

 

손솔 단원(동진)은 "제주, 김해, 창원, 울산 등을 거쳐왔다. 구명위 회원도 없는 곳에서 25명이 하루를 빼서 같이 걷는 의미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더라.이렇게 귀한 사람들이 어떻게 전국 곳곳에 이렇게나 있나 느꼈다"고 하였다.

 
담장 밖에서 결의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담장 안에서는 이석기 의원과 접견이 진행되었다. 접견을 마치고 나온 안소희 전 진보당 파주시의원(서진 단장)이 접견 내용을 전하였다.

 

안 전 의원은 "걷는 이도 맞는 이도 모두 그 관계 속에 신뢰가 쌓이고 함께 호흡하는 계기가 이번 대행진으로 만들어가는 것에 의원님이 크게 반가워하였다. 낙오없이 다치지 않고 건강하게 서울까지 도착하여 그 모습과 기운이 전해지길 기대한다며 의원님이 대행진단원에게 응원을 보냈다"고 전하였다.

 

안 전 의원은 "제주에서 시작한 의미가 대단히 크다는 말과 더불어 특히 청년들의 행진이 스스로에게 배움이 될 것이라 여기니 더 힘이 나고 기쁘다고 의원님은 덧붙였다"고 전했다.

 

'이석기 의원 즉각 석방하라', '국가보안법 즉각 철폐하라', '모든 양심수를 즉각 석방하라'는 참가자들의 구호로 결의대회는 마무리되었다. 이날 행사를 마친 참가자들은 대전역을 향하여 방송차를 앞세우고 도보행진을 진행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배우 김유미, 옆모습만 보여도 화보…우아美 폭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