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집 녹화 · 선도공작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토론회’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1/04 [10:26]

‘강제징집 녹화 · 선도공작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토론회’

이종훈 기자 | 입력 : 2020/11/04 [10:26]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연수갑)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강제징집 녹화 · 선도공작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토론회는 박찬대 의원과 설훈 의원(경기 부천시을), 이용선 의원(서울 양천구을)이 공동주최하고 강제징집 녹화 · 선도공작 진실규명추진위원회가 주관한 가운데, 강제징집 녹화선도공작의 생생한 증언을 공개하고 피해자들의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을 위한 방안을 수립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는 강제징집 녹화 · 선도공작의 피해자 및 당시 5사단 보안대 심사장교의 증언으로 시작되었으며, ▲강녹진 황병윤 공동위원장의 ‘분단체제하에서 강제징집의 역사적 성격과 의미’ ▲염규홍 당시 국방부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 조사과장의 ‘국방부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 활동성과와 과제’ ▲조영선 변호사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활동 방향’ 등의 발제로 진행됐다.
 
오늘 토론회를 공동으로 주최한 박찬대 의원은 “강제징집과 녹화·선도공작 사건은 어느덧 4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오늘 열리는 토론회가 해당 사건의 진상 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을 만들어내는 의미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제징집 녹화 · 선도공작 진실규명추진위원회는 전두환 군사독재정권 때인 1980년부터 1984년까지 강제징집자를 대상으로 고문과 협박이 행해졌던 ‘녹화사업’과 이후 명칭만 바꾸어 실시되었던 ‘선도사업’의 피해자 모임으로, 사건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위해 노력해 온 단체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힘을 내고 일어나라' 본격적인 역주행 ‘에이리얼(AREAL)’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