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군 육용오리 농장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 검출

윤동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2/17 [04:58]

전북 고창군 육용오리 농장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 검출

윤동호 기자 | 입력 : 2020/12/17 [04:58]



전북도는 16일 고창군 흥덕면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 대한 도축장 검사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은 지난 15일 전남 장흥군 소재 오리도축장으로 출하하였으며, 방역기관인 전남 동물위생시험소의 도축 전 검사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되었다.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고병원성 여부를 검사중이며, 판정에는 1~3일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전북도는 해당 사실 확인 즉시,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급파하여 사람과 차량에 대한 출입 통제와 역학조사를 실시중에 있으며, 해당 농장 반경 10km 내 가금농장에 대한 이동을 통제했다.

 

이종환 전북도 동물방역과장은 “가금농가는 인근 소하천·소류지·농경지에 방문하지 말고, 차량과 사람의 출입을 통제한 상태에서 농장 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농장 마당 및 축사 내부 소독, 축사 출입시 손 소독 · 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조치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하며, “사육 가금에서 이상여부 확인시 즉시 1588−4060으로 방역당국에 신고해 줄 것”을 강조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6.15안산본부',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촉구 집중행동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