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대형트럭·버스도 온실가스 배출 줄여야...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2/29 [17:23]

환경부, 대형트럭·버스도 온실가스 배출 줄여야...

이종훈 기자 | 입력 : 2020/12/29 [17:23]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대형 트럭과 버스 등 중
·대형 상용차도 2023년부터 온실가스 감축 기준이 적용된다.

 

환경부는 2023~2025년 총중량 3.5톤 이상 중·대형 승합·화물차량 등 중·대형 상용차에 적용되는 평균 온실가스 기준을 29일 공포한다고 28일 밝혔다.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제도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2012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지금까지는 15인승 이하 승용·승합차 및 총중량 3.5톤 이하의 소형화물차를 대상으로 제도를 운영해 왔다.

 

환경부 지침에 따라 총중량 3.5톤 이상 중·대형 상용차 제작사는 2023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212022년 기준치보다 2.0% 감축해야 한다. 감축 비율은 20244.5%, 20257.5%로 높아진다.

 

참고로 미국과 일본은 2014, 2015년부터 유럽연합은 2019년부터 중·대형 상용차 온실가스 관리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대형 상용차는 약 85만대로 전체 차량의 약 3.5% 수준이나 수송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22.5%를 차지,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이 요구된다.

 

·대형 상용차 제작사가 목표를 초과 달성하는 경우 초과 실적은 향후에 미달성분을 상환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다만, 2025년까지는 제도 시행 초기임을 감안해 목표를 미달성하더라도 기준 미달성에 대한 과징금 등 제재 수단은 적용하지 않는다.

 

수송부문의 탄소중립을 촉진하기 위해 전기·수소 기반 트럭·버스 등 친환경차를 판매한 제작사에는 추가 판매실적(크레딧)을 인정해 상용차 부문의 친환경차 전환을 유도한다.

 

이 경우 전기·수소전기 차량은 1대 판매시 3, 액화천연가스(LNG)·압축천연가스(CNG) 차량은 1대 판매시 2대를 판매한 것으로 인정한다.

 

환경부는 이번 지침 제정과 함께 중·대형 상용차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자동 산정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업계에 제공한다. 이는 중·대형 상용차의 경우 차량의 크기가 크고 종류가 다양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실제로 측정하기 어려움에 따른 것이다.

 

프로그램은 중량과 타이어 반경 등 차량 제원을 입력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해 주는 것으로 국내 실정에 맞게 개발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삵' 천수만서 김봉겸 생태사진작가 카메라 앵글에 포착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