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 기념 단체, 故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및 국립묘지 안장반대 성명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16:50]

민주화운동 기념 단체, 故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및 국립묘지 안장반대 성명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10/27 [16:50]

정부가 지난 26일 지병 악화로 별세한 신군부 쿠데타의 주역인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결정을 내린데 대해 5.18기념재단 등 민주화운동 기념 단체에서 이를 반대하고 나섰다.

 

▲ 민주화운동 기념 단체 3 곳에서 정부의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결정과 국립묘지 안장 반대 관련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 5.18기념재단(이사장 정동년),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최갑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지선)

 

5.18기념재단(이사장 정동년),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최갑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지선) 3개 단체들은 27노태우 씨의 국가장 결정에 대한 유감 표명 및 국립묘지 안장 반대한다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단체들은 국가장법은 국가 또는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국미의 추앙을 받는 사람이 서거한 경우 국가가 장례를 치름으로써 국민 통합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취지라고 정의하며 전두환과 함께 12·12군사반란을 일으켜 헌정질서를 유린하고 5.18민주화운동을 무력으로 진압했던 책임자인 노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을) 일각에서 국립묘지 안장을 추진하고 있으나 이에도 반대의 뜻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단체들은 노 전 대통령이 ‘1997년 내란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7년형과 추징금 2600억여 원을 선고받았다는 것을 상기시키며 역사에 대한 정확한 진상규명과 당사자의 사과 없이는 진정한 화해가 될 수 없다. 5.18학살의 책임이 규명되지 않고, 피해자들과 유가족의 명예 회복없이는 역사의 바로서기 역시 이뤄지지 않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 서울대학교 병원에 마련된 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 인터넷언론인연대


다계통 위축증등의 지병으로 장기간 와상 상태로 투병생활을 하던 노 전 대통령은 여러 합병증이 복합적으로 발생해 지난 26일 서울대 병원에서 향년 88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유족들은 노 전 대통령은 사망 전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부족한 점 및 저의 과오들에 대해 (국민께) 깊은 용서를 바란다고 말하며 참회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실제로 노 전 대통령은 같은 군사 쿠데타 주범인 전두환 씨와 다르게 법원에서 부여된 추징금을 20139월에 모두 납부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는 27일 오전 10시부터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23호실에 마련됐다

 

 

법률닷컴  윤재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