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적폐청산연대, "빗썸, 이정훈 피해자 복구 노력없다면 '사기'로 봐야"

은태라 기자 | 기사입력 2021/11/10 [16:04]

사법적폐청산연대, "빗썸, 이정훈 피해자 복구 노력없다면 '사기'로 봐야"

은태라 기자 | 입력 : 2021/11/10 [16:04]
사법적폐청산연대는 지난 8일 1600억 원대 코인사기 혐의로 서울중앙지방법원 408호에서 열린 이정훈 전 빗썸홀딩스 코리아 이사회 의장에 대한 첫 번째 공판에서 피고인 이정훈 전 의장이 자신과 관련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사기 혐의를 모두 부인 한 것을 비판하며 법원에 신속한 재판 진행을 요구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사진=은태라 기자)

사법적폐청산연대(이하 연대)는 이날 열린 공판에서 이 전 의장의 사기 혐의 부인에 관련해 일명 ‘빗썸 코인사기 사건’에서 ‘약 1,100억 원이 넘는 피해자들의 피해금이 이 전 의장에게 흘러들어 갔다’며 이는 정상적 거래라면 일어날 수 없는 ‘사기’라고 주장했다. 
 
또 연대는 이 전 의장이 자신의 사기 혐의 부인을 목적으로 초호화 변호인단을 구성해 고의로 재판을 계속 지연 시키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피해자들의 신속한 피해 회복을 위해 법원의 신속한 재판 진행을 촉구했다. 
 
실제 지난 9월8일 오전에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이 전 의장 측은 “기록 검토가 미진해 공소사실에 증거인부서를 제출하지 못하겠다”면서 재판 지연행태를 보여 당시 사건을 담당하던 서울중앙지법 형사 제34합의부(재판장 허선아)로부터 경고를 당했다.
 
이날 이 전 의장 측은 이 전 의장의 주소를 묻는 재판부의 질문에도 ‘현 주소지에 가족들이 살아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답변을 끝내 하지 않는 등 재판 지연은 물론 재산 가압류 회피하려는 의도를 보이기도 했다.        
연대는 이렇게 국내 주소지가 불분명한 이 전 의장이 최근 세계부호들의 해외 재산 은닉처로 유명한 나라인 사이프러스에 귀화 신청을 했다는 점을 들어 이 전 의장이 이 곳으로 재산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연대는 사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이 전 의장과 그의 변호인단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변명이 아닌 진솔한 사과와 신속한 피해회복 약속일 것이다”면서 “더 이상 법 기술을 부리려 말고 피해자들의 피해회복에 전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