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둔 더불어민주당, 열린민주당과 본격적 합당 추진

'與, 통합으로 대선 앞두고 시너지효과 노려', '민주당 협상대표로 우상호 의원, 열린민주당 전봉주 전 의원 협상단장 선정'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11:22]

대선 앞둔 더불어민주당, 열린민주당과 본격적 합당 추진

'與, 통합으로 대선 앞두고 시너지효과 노려', '민주당 협상대표로 우상호 의원, 열린민주당 전봉주 전 의원 협상단장 선정'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11/19 [11:22]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18일 합당 추진에 합의했다.

 

▲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18일 당 대 당 통합 추진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 법률닷컴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고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협상 대표로 우상호 의원이 선정됐으며 향후 협상단으로부터 협상 결과를 보고받고 통합이 원만하게 이뤄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역시 같은 날 당 기자소통방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합당을 논의하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히고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합당관련 사안을 논의했다.

 

최고위를 마친 열린민주당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합당을 전제로 한 추진이 아니라 합당 여부를 더불어민주당과 논의할 협상단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최고위 논의 내용을 전하며 전봉주 전 의원을 협상단 단장으로 협상단원은 김의겸 의원과 황희석 최고위원안원구 사무총장으로 구성한다고 밝혔다.

 

또 열린민주당은 당원이 결정권을 가진 정당으로 당의 중요 결정은 당원에게 일임하고 있는 바 더불어민주당의 제안에 대해서도 당원의 뜻을 모아 협상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이번 합당 논의는 17일 양당 대표간 통화를 통해 이루어진 사안이라면서 열린민주당 지도부들은 이 문제에 대해 사전에 논의한 바 없다고 말했다.

 

갑작스럽게 통보 받았다고 밝힌 열린민주당과는 달리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열린민주당과 통합을 어떻게 할것인가 하는 논의는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 수차례 있었다면서 통합시기는 여러 이견이 있었지만 빨리하는 게 좋다는 대표와 지도부의 의견 일치가 있었다고 봐야 한다고 이번 합당 논의 배경을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추진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 윤재식 기자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이같은 가치를 가진 정당이라서 통합은 자연스럽고 대선 때까지 힘 합쳐서 달려가야 승리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이번 기자회견에서 밝힌 것처럼 이번 합당논의는 대선을 염두한 민주당이 통합의 시너지를 기대하면서 추진하고 있다는 평이 지배적이지만 강성향의 열린민주당이 오히려 대선 캐스팅보트(Casting vote)인 중도층 확장에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합당 논의 소식에 보수성향 언론들은 비례대표제 오용으로 태어난 위성정당과의 합당은 명분 없는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하면서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법률닷컴 윤재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