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연내 통합 달성한다..'대선 같이 뛴다'

'전봉주 "대선 앞두고 진보개혁진형 분열 옳지 않다"', '우상호 "지난 총선 당 지도부 열린민주당 관련 언술 사과"', '최강욱 "윤석열 같이 막자"'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10:26]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연내 통합 달성한다..'대선 같이 뛴다'

'전봉주 "대선 앞두고 진보개혁진형 분열 옳지 않다"', '우상호 "지난 총선 당 지도부 열린민주당 관련 언술 사과"', '최강욱 "윤석열 같이 막자"'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11/23 [10:26]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통합에 합의하며 연내 합당할 것으로 보인다.

 

▲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22일 합당을 위한 첫 절차에 돌입했다.   © 윤재식 기자


양당 협상 대표단은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상견례를 갖고 통합 협상에 대해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우상호, 송갑석 의원이 열린민주당에서는 정봉주 전 의원과 김의겸 의원이 각각 대표로 나왔다.

 

▲ 열린민주당 협상 대표 정봉주 전 의원  © 윤재식 기자


열린민주당 협상단 대표로 나온 정봉주 전 의원은 모두발언을 통해 이재명후보께서 민주진영에 통합이 필요하다는 뜻을 비췄고, 그 뜻을 받아서 송영길 대표께서 적극적으로 양당통합을 한 뒤에 민주 개혁진영에 연대틀을 만들자는 뜻을 유선상으로 전해왔다면서 대선이라는 중차대한 역사적 시기를 앞두고 진보개혁진영이 분열된 모습은 옳지 않다라고 판단해 열린민주당은 통합에 적극적으로 임하게됐다고 이번 통합협의에 임하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을 제외한 윤석열에 반대하는 모든 시민사회세력들 모든 양심적인 세력들이 함께할 수 있는 길로 나아가는데 그 첫걸음으로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통합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민주정부 4기에 출범에 중요한 밑거름이 될 수 있는 통합이 좋은 결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더불어민주당 협상단 대표 우상호 의원  ©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협상단 대표인 우상호 의원은 지난번 총성시기에 열린민주당 활동에 대해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야박하게 얘기 한 적이 있지만 그것조차도 총선승리를 위한 부득이한 언술로 이해해 주시고 그때 상처를 받았던 열린민주당 당원들께서는 마음을 좀 풀어주십사 부탁을 드린다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의 통합이 단순한 정략적 통합을 넘어서서 그동안 열린민주당이 주장했던 개혁 과제들이 좀 더 본격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승화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 날 양당은 상경례 및 첫 회의를 마친 후 발표한 브리핑을 통해 대선승리와 사회개혁을 위해서 통합을 추진하기로 합의했으며, 양당의 당대당 통합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다른 민주개혁진영에게도 문호를 열고 적극적으로 연대해나가기로 했다.

 

또 양당은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의 진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국회의원 비례대표 선출에 있어서 열린공천 등을 포함한 정치개혁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통합은 양당 당원들의 최종 의견을 물어 가급적 연내에 마무리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협상단 대표 회의에 앞서 열린 열린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강욱 대표는 합당 논의를 통해 열린민주당이 표방한 가치를 더불어민주당이 얼마나 발전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지를 요구하고 검증할 것이다면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역사를 퇴행시켜 다시 과거로 돌아가고자 하는 세력이 보복의 아이콘을 대선후보로 내세워 노골적인 선동을 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런 후보의 당선을 막는 것이 최종적인 협상의 목표가 되어야 할 것이다고 이번 합당 의의를 설명했다.

 

법률닷컴 윤재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