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육견협회, 대선후보 개 식용 금지 공약에 강하게 반발

이재상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0:06]

대한육견협회, 대선후보 개 식용 금지 공약에 강하게 반발

이재상 기자 | 입력 : 2021/11/24 [10:06]

▲ 23일 정부청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 이재상 기자

 

정치권이 20대 대통령 선거에 본격적으로 돌입한 가운데 뜨거운 이슈중 하나는 식용견 문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개고기 식용금지를 공식화하고 있다. 

 

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식용견과 반려견을 구분 짓는 발언을 했다가 비난의 후폭풍에 시달리기도 했다. 개고기 식용금지를 둘러싼 논란은 여전히 우리 사회의 뜨거운 감자라는 그 반증이다.

 

이런 가운데 대한육견협회가 23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천만 범법자를 양산하는 개고기 식용금지 만행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협회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제는 개 식용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 한마디에 정부 부처 담당자들은 국민 여론에는 모르쇠로 일관하며 개 식용 관련 당사자인 식용 개 관련업 종사자들의 목소리는 외면한 채 일방통행으로 ‘개 식용금지’라는 목적지를 설정해 두고 겁박하고 강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선 후보자의 개 식용금지 공약 등으로 인하여 국민의 기본권과 직업선택권이 심각하게 침해되어 생존권 찬탈과 1천만 국민 범법자 양산하게 될 신독재 망언과 개정치를 규탄한다”면서 “이에 대한 입장과 향후 대응 및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제는 개 식용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라는 대통령의 발언은 ”수백억 후원금을 모아 75%를 활동경비와 인건비로 다 지출하고 있는 위장 동물보호단체의 90% 과장 왜곡 거짓된 선전·선동에 언론도, 정치권도, 국민도 속아 왔고 대통령이 되겠다고 경선에 나온 후보자도 속고 있는데, 급기야 대통령께서도 속아서 나왔다는 것이 더 심각하고 더 슬픈 역사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 어디에도 <식용 개>에 대해서 연구하는 교수나 학자도 없고 규정이나 법령도 없다”면서 “한마디로 말해서 <식용 개>에 대해서는 전문가가 없다. 말을 하려면 꼭 먹어보시길 바랍니다. 비판하거나 부정하거나 금지하자고 하려거든 꼭 먹어 보고 나서 하시기를 정중하게 당부를 드린다”라고 호소했다.

 

협회는 개고기 식용과 관련한 여론조사 결과를 들기도 했다.

 

즉 “지난 6월 21일 리얼미터 현안조사 ‘개 식용에 대한 인식’에서 72.1% 국민들께서 ‘개인의 결정에 맡겨야 한다’, 21.5%만 ‘법으로 금지해야 한다’고 응답하였다고 보도 자료를 배포하였다”면서 “70% 이상의 국민의 소리에는 귀를 닫고 불과 20% 남짓한 소리와 위장 동물보호단체의 거짓 왜곡된 주장에 맞장구쳐서야 나라가 바로 되겠습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동물보호’와 ‘동물권’은 다르다”면서 “사실 모든 동물이 고통을 느낀다. 소·돼지·닭 등 다른 축종 식용은 문제가 없는데, 유독 ‘개’만 먹지 말자는 주장은 동물권을 앞세우며 인권유린과 생존권을 짓밟는 아주 모순된 행태다. 인간과 동물의 쾌락과 고통에 차별이 없다면서 종 차별주의 타파를 주창한 피터 싱어 사상과도 모순된다. ‘개’만 먹지 말자는 것은 소나 돼지, 닭 등 다른 동물보다 ‘개’를 우선시하는 것이잖습니까? 이것이야말로 완전한 종 차별주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정치권의 개 식용금지 움직임에 대해 이같이 반박하면서 해결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즉 “해결 방안은 간단하다”면서 “선조들께서 狗(구)와 犬(견)을 분리ㆍ구분하셨던 것처럼 식용 개와 반려견을 분리ㆍ구분하면 된다. 반려견을 가족이라고 하기 때문에 가축의 지위에서 제외시켜주어야 이치에 맞기 때문에 축산법령에서 제외해 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축산물위생관리법 시행규칙 [별표 14의5. 가축외동물의 도살ㆍ처리방법](제58조제3항제2호관련)에 식용 개를 넣어서 한시적으로 국민의 위생관리를 하면 된다”면서 “한시적으로 식품위생법 식품공전에 식품원료로 넣어서 국민 먹거리 위생안전관리의 책임을 다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이같이 주장한 후 ▲망국병·개정치·개공화국 저지 투쟁을 선포한다 ▲1천만 국민 범법자 양산할 개식용금지 망언 철회를 강력하게 요청하며, 개표 구걸용 망국병 개정치 즉각 중단하라! ▲대통령과 개정치꾼의 망국병 개정치 개공화국化 즉각 중단하라! 등을 외쳤다.

 

또 “위와 같은 우리의 요구를 25일 국무총리 주재 회의 후 발표문에 반영되지 않고 일방적으로 강행하려 할 때는 전국에서 개를 싣고 청와대로 진격하여 개 반납 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임을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법률닷컴 이재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