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박세원 의원, “초등돌봄 방향성 정립을 위한 토론회” 개최

은태라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2:09]

경기도의회 박세원 의원, “초등돌봄 방향성 정립을 위한 토론회” 개최

은태라 기자 | 입력 : 2021/11/25 [12:09]
교육부의 ‘초등돌봄 강화방안’에 대한 경기교육공동체의 다양한 시각 공유를 위한 토론회가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박세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을 좌장으로 24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경기도 초등돌봄 방향성 정립을 위한 토론회'는  코로나19 생활수칙에 따라 최소 참석인원으로 진행됐다.
 
남종섭 교육행정위원장을 비롯해 권정선 의원, 배수문 의원, 박옥분 의원, 국중범 의원, 황대호 의원, 김태형 의원, 서현옥 의원 등이 대거 토론회에 참여해 초등돌봄교실의 발전방향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토론회의 주제발표를 맡은 이관표 한세대학교 시회복지학과 교수는 경기도아동돌봄체계 운영형태 및 수요·공급 현황을 바탕으로 초등돌봄교실 운영 확대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한 경기도 어린이 돌봄 중앙통합관리시스템과 같은 공통된 돌봄체계 확립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초등돌봄교실 확대 운영에 대한 학교 관리자가 느끼는 문제점 등을 통해 학교공동체가 느끼는 다양한 시각을 공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정희균 용인이동초등학교 교장은 학교에 책임이 넘겨진 초등돌봄교실의 문제점을 제기하며, 지방자치단체가 주체가 되고 국가와 사회가 함께하는 양육환경 조성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김지영 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초등보육전담사분과장은 돌봄체계에 대한 국가의 공적 책임을 기본적으로 제시했고 돌봄의 중요성 및 가치 인식과 운영에 대한 제도적 마련의 중요성을 제언했다.
 
김소향 정치하는 엄마들 활동가는 돌봄은 복지가 아닌 생존의 문제이며 모든 아이들이 학교 안 공간에서 안전하게 돌봄 받아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공적 돌봄 확대를 제언했다.
 
김경관 경기도교육청 마을교육공동체정책과장은 경기도중앙통합관리시스템에 대한 타당성 파악의 필요성을 말하며 관련 법령 강화, 지자체 역할 강화, 지자체-학교 협력 돌봄 모델 및 마을돌봄 체계 구축 등을 방안으로 제시했다.
 
박옥분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위원은 돌봄과 교육의 이분법적 분류의 잘못됨을 강조하며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돌봄 격차의 심각성을 제기했다. 또한 초등돌봄교실의 부재와 여성 경력단절의 연관성을 들어 지자체와의 소통으로 학교 개방이 이루어져야 함을 설명했다.
 
끝으로 좌장 박세원 의원은 “경기도 초등돌봄 관계자 각자의 입장을 공유하여 문제 해결의 실마리로 찾고자 오늘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하고, “오늘 이 자리가 초등돌봄의 방향성을 정립하는 귀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토론회의 의견이 정책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겠다”며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법률닷컴  은태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