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의원들, 日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추진 규탄

윤재식 | 기사입력 2022/02/03 [10:36]

여야 의원들, 日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추진 규탄

윤재식 | 입력 : 2022/02/03 [10:36]

국회 문화체육관관위원회 소속 여야국회의원들이 한마음이 돼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록 방침을 승인한 일본정부 결정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지난1월7일 다른 50명의 의원을 대표해 6일 기자회견을 마친 후 국회 의안과에 결의문을 제출했다.     ©전용기 의원실 제공

 

문체위 소속 의원들은 2일 일본의 사도 광산 세계유산 추천 결정 철회를 촉구 주장하며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1일 일제 감정기 시절 조선인을 강제 노역 시키던 니가타현의 사도 광산에 대해 2023년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추천하는 방안을 승인하며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한다고 발표했다.

 

의원들은 이번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이번 일본 정부의 결정은 역사 문화를 정치적으로 이용해 인류가 공유해야 할 보편적 가치가 있는 문화재 보호라는 세계유산제도를 심각하게 왜곡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이번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등재 추진은 지난 2015년 군함도에 이어 두 번째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을 의도적으로 왜곡되게 알리려는 시도라며 참으로 후안무치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일갈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회를 대신해 반인륜적 행위를 자행하는 일본정부에 군함도 등재추진 당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 이행4가지 사항 이행 관련 조치 이행 전까지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 중단 사도 광산 관련 우리 정부 및 국제사회와 진정성 있는 대화 등을 촉구했다. 또 유네스코에게도 일본이 관련사항을 이행하지 않을 시에는 사도 광산 등재 거부에 대해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의원들은 마지막으로 역사의 진실은 교과서를 고치고, 기록을 조작할지라도 결코 감추어지지 않는다면서 잘못된 것을 숨기고 왜곡하려는 것은 역내 국가간 평화를 위해서도 또 자라나는 일본의 미래세대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충고했다.         

 

법률닷컴 윤재식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