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윤미향 의원' 제명 추진 반대"

윤재식 | 기사입력 2022/02/09 [11:18]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윤미향 의원' 제명 추진 반대"

윤재식 | 입력 : 2022/02/09 [11:18]

정의기억연대 등 일본군위안부피해자 지원단체들이 국회에 윤미향 의원 제명 추진을 멈춰달라는 입장문을 냈다.

 

▲ 일본군위안부지원단체들이 9일 발표한 윤미향 의원 제명 반대 입장문에 기재된 윤 의원 검찰조사 무혐의 목록 © 정의기억연대

 

지원단체들은 9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지난 3일 윤 의원을 공직자윤리법 위반으로 실형을 받고 구속된 이상직 의원, 국회의원직을 악용해 사익을 취한 박덕흠 의원과 같이 묶어 제명하려는 움직임에 강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지원단체들은 이번 입장문을 통해 국회의 윤 의원 제명 추진 움직임에 대해 혐의에 대한 사법적 판단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무죄 추정 원칙을 벗어났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으며 이런 움직임으로 일분군성노예제의 역사적 규명과 그를 위한 운동의 정당성을 훼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군성노예제의 역사를 부정하고 위안부피해자를 모욕하면서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는 세력의 통제 불가능한 확장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특히 이들은 검찰이 2020924일 윤미향 의원 혐의에 관련한 정대협·정의연 고발사건수사결과 발표에서 딸 유학자금, 부동산 구입 선관위 신고 재산 기부금 횡령 배우자와 부친을 이용한 배임 보조금 및 기부금 유용 정의연 기부금 횡령안성쉼터 헐값 매각 배임 등 지목된 대부분 혐의에 관련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는 것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지원단체들은 다시 한 번 윤 의원 제명 추진에 대한 강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히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비롯한 대한민국 정치인들이 이상과 같은 내용을 충분히 고려해 제명 추진을 당장 멈춰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번 입장문에는 정의기억연대를 비롯해 나눔의집일본군위안부역사과, 담양평화의소녀상위원회, 수원평화나비, 일본군위안부피해할머니와함께하는부산시민모임, 일본군위안부할며니와함께하는마창진시민모임,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 통영거제시민모임, 일본군위안부남해평화기림사업회, 일본군위안부정의실현경남연대, 전남평화의소녀상연대, 포항여성회,해남평화나비 등 12개 단체가 함께 뜻을 모았다.   

 

법률닷컴 윤재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