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중앙지검장·검찰총장 재직 때는 적폐 못본척 했나"

이재상 기자 | 기사입력 2022/02/10 [10:43]

"尹, 중앙지검장·검찰총장 재직 때는 적폐 못본척 했나"

이재상 기자 | 입력 : 2022/02/10 [10:43]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나타내고 사과를 요구했다.

 

윤 후보자가 전날 한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현 문재인 정권에 대해 "현 정권이 많은 범죄를 저질렀다"며 이를 수사하겠다고 공언한것과 관련해서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참모회의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박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 재직 때는 이 정부의 적폐를 있는데도 못본 척 했다는 말인가, 아니면 없는 적폐를 기획사정으로 만들어내겠다는 것인가 대답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7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집권하면 전 정권 적폐청산 수사를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해야죠. 해야죠. 돼야죠”라고 답했다.

 

윤 후보는 최측근 검찰 간부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해 검찰공화국을 만들 것이란 여권 일각의 주장을 두고도 “여권의 프레임”이라며 “민주당 정권이 검찰을 이용해서 얼마나 많은 범죄를 저질렀나. 거기에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 이 정권이 한 것을 보라. 이 정권에 피해를 많이 입어서 중앙지검장 하면 안 되는 것이냐”며 “한동훈 검사장은 거의 독립운동처럼 해 온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다만 “내가 한동훈 검사장 등을 중용하겠다는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대통령은 수사에 관여 안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윤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이 큰 후폭풍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것.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