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감사원 보고' 허위보도 매체에 민사소송 예고

김승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4/29 [19:18]

윤미향 '감사원 보고' 허위보도 매체에 민사소송 예고

김승호 기자 | 입력 : 2022/04/29 [19:18]
윤미향 의원(무소속)이 제소한 감사원 대통령직인수위 보고 관련 언론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가 지난 27일 기사 삭제, 수정, 반론보도 게재 등 조정 결정을 내렸다.
 
언론중재위원회는 조선일보, 문화일보, 세계일보, 중앙일보, 아시아투데이 등이 윤미향 의원의 반론권을 보장하지 않아 명예를 훼손했다며 중재했다.
 

   사진=은태라 기진

 
이들 매체는 지난달 감사원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시민단체 회계 투명성 강화방안을 보고한 내용을 보도하면서, 윤미향 의원과 관련된 검찰의 일방적인 주장을 기정사실로 하며 보도했다. 
 
하지만 1년 6개월 동안 진행 중인 윤미향 의원 재판에서 검찰의 주장과는 달리 국고보조금 횡령은 사실이 아니라는 증인들의 증언과 증거물이 제시되고 있어, 윤미향 의원은 정정보도, 반론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등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했다.
 
27일 조정 결과에 따르면 언론중재위원회는 해당 언론사들에게 5월 3일까지 정정 및 반론보도 이행을 결정했다. 
 
세계일보는 '감사원 보조금 감사, 시민단체 정상화 계기 되길'(4.13자)이라는 제목의 사설 내용 중 “윤 의원은 한술 더 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을 받아 갈비 뜯는 데 쓰고, 발 마사지 받는 데 썼으며, 일부는 계좌이체 방식으로 딸에게 주기도 했다”라는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인정하고 삭제하기로 했다.
 
또한 해당 내용을 반론보도로 게재한다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중재안을 받아들였다.
 
중앙일보는 '감사원,‘윤미향 사태’에 칼 빼들었다…"시민단체 회계 들여다보겠다”'(4.12자)는 제목의 기사에 윤미향 의원의 반론권을 보장하여, “그러나 윤 의원은 재판 과정에서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는 문장을 추가하기로 했다.
 
아시아투데이는 '시민단체에 더해 노조도 회계 투명성 높이자'(4.12자) 사설에서 윤미향 의원의 사회적 평가를 떨어뜨릴 내용이 있었다는 점을 인정하며, 삭제하기로 했다.
 
반면, 조선일보와 문화일보는 중재가 불성립 됐다. 해당 매체 측은 윤미향 의원이 제시한 정정 및 반론보도 중재안을 받아들이지 않아 언론중재위원회 판단에 따라 중재가 불성립 됐다.
 
윤미향 의원은 “언론의 자유와 국민의 인격권의 조화를 위해 노력하는 언론중재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라며 “언론에 의해 한번 훼손된 명예를 회복하기란 쉽지 않지만, 언론의 자정 노력을 다시 한번 기대하며 중재안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언론의 최소한 윤리도 저버린 채 검찰 받아쓰기만 하는 언론에 대해서는 끝까지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하였다.
 
 
법률닷컴 김승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