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규 어긴 김철민 국회의원 고발하고 징계해야"

이재상 기자 | 기사입력 2022/05/26 [18:49]

"당규 어긴 김철민 국회의원 고발하고 징계해야"

이재상 기자 | 입력 : 2022/05/26 [18:49]

 

현역 안산시장으로 경선에 나서보지도 못한채 공천에서 탈락한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윤화섭 범시민 후보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윤화섭 후보는 “드디어 김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화섭 안산시장을 공천 학살한 주범이라는 것을 자인했다”고 주장한 것.

 

윤 후보는 해당 보도자료를 통해 “6·1 지방선거 경기도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심의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김 의원은 오늘(26일) ‘더불어민주당 안산 상록을 국회의원 김철민입니다’라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윤화섭 후보가 ‘공천심사 결과 면접 최하 점수를 받았고 각종 의혹들도 사실로 드러났다’고 공개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그 누구보다 민주당의 공직후보자 추천과정을 잘 아는 김 의원이 오죽 급했으면 당규가 정한 ‘비밀 유지의 의무’까지 저버리며 윤 후보를 음해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겠는가”라고 따지면서 비밀유지 의무 규정을 적시했다.

 

윤화섭 후보는 “그럼에도 현직 국회의원인 김 의원이 당규조차 무시하고 그 내용을 공개했다”면서 “김 의원이 윤 후보를 비난하기 위해 밝힌 ‘면접 최하 점수’라는 평가가 공심위원 전체의 점수를 합산한 검증된 결과인지도 미심쩍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이유로 “공심위 당시 김 의원의 전횡에 혀를 내둘렀다는 공심위원들의 불만이 공공연하게 흘러나왔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계속해서 “더구나 김 의원이 밝힌 ‘면접 점수’는 민주당 중앙당이 각 시·도당에 내려보낸 공직 후보자 심사기준에서 가장 낮은 비중인 것으로 확인돼 이번 유포는 윤 후보를 깎아내리려는 의도임이 틀림없어 보인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고작 10% 반영되는 기준을 마치 절대적 기준인양 호도한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오히려 윤화섭 범시민 후보는 최대 비율(40%)로 반영되는 당선 가능성 즉 적합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당 대표 포상을 4차례나 받은 윤 후보의 당 기여도 점수 또한 어느 후보보다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 의원의 이번 유포는 자신의 공천 전횡이 들통날 것을 두려워한 자충수이자, 자책골이 아닐 수 없다”면서 “부동산 재벌로 코로나19 기간 골프 스캔들, 농지법 위반 의혹 등 수많은 의혹을 꼬리표처럼 달고 살아온 김 의원이 윤 후보의 자질에 대해 논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따졌다.

 

또 “특히 대한민국 입법기관 현직 국회의원이 정당의 헌법인 당헌‧당규를 정면으로 위반하고도 ‘민주’라는 말을 입에 올릴 수 있는지 되묻고 싶다”면서 “김 의원은 6월1일 내려질 민주당에 대한 냉엄하고도 준엄한 심판을 두려워하며 자중해야 할 것임을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 같이 말한 후 “또한 민주당 중앙당은 당내 규정을 무시하고 공천 잡음을 불러일으키며 선거제도의 근간을 무너뜨리고 있는 김 의원에 대해 엄중하게 조사해 고발 등 강력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