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진요'가 외친' 나경원 아들 논란 '서울대연구실특혜' 송치

일반시민 결성 '나진요' 에서 최초 제기한 것은?

은태라 기자 | 기사입력 2022/06/15 [18:02]

'나진요'가 외친' 나경원 아들 논란 '서울대연구실특혜' 송치

일반시민 결성 '나진요' 에서 최초 제기한 것은?

은태라 기자 | 입력 : 2022/06/15 [18:02]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아들의 서울대 연구실 특혜 사건 관련자들이 서울경찰청에 의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15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지난 2019년 9월 12일 모 시민단체 신 대표는 서울중앙지검에 "국회의원이자 원내대표인 피고발인 나경원 의원은 미국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아들 피고발인 김◯◯의 미국 내 명문대학 입학을 위해 지인인 피고발인 윤◯◯ 서울대 교수에게 청탁한 것으로 보여진다. 윤 교수는 서울대병원의 승인을 받지 않고 불법적으로 나경원 아들이 서울대 시설을 사용토록 하는 한편, 서울대 연구물 공동 1저자로 등재토록 했다. 나경원 아들이 특혜를 받았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로써 피고발인들의 모든 위법행위에 대해 부정 청탁, 직권남용, 업무방해, 연구특혜 등의 혐의로 고발한다"고 고발했다.
 
또한 나경원 전 원내대표에 대해 제기된 의혹은 수십가지로 고발은 신 씨뿐 아니라 민생연구소 안진걸 소장도 12차례 가량 고발장을 접수한 바 있다.
 

 2019년 9월 시민들이 결성한 나진요 '나경원의 진실을 요구하는 사람들' 깃발. 시민들은 이 깃발을 들고 동작구 남성역 4번출구 앞 인도에서 집회를 열었었다 (사진=은태라 기자)

 
나경원 전 의원 당시 '원내대표' 지역구 앞 마당에서 집회 연 시민들
 
2019년 9월초 일반 시민들이 결성한 '나진요' (나경원의 진실을 요구하는 사람들)에 의해서는 특히 '서울대연구실특혜' 관련 아들논문에 대한 '논문대필' 의혹이 처음 제기됐었다.
 
당시 '나진요'를 결성한 심주완(2017년 쥐를잡자특공대 대표, 현 법률닷컴 기자)기자는 < 나경원 아들 논문대필이다> 제목의 나진요 3차 집회에서 "나경원이 서울대 윤형진 교수한테 실험실 사용을 부탁했다고 알려졌는데 단지 실험실을 부탁한것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포스터(논문초록)는 논문이 완성된 뒤 1장 짜리로 논문의 핵심을 요약한 것이다. 초록을 쓰기 위해서는 반드시 논문의 내용을 바탕으로 해야한다. 논문의 내용을 모르면 초록을 쓸 수가 없는 것" 이라며 '(나경원 전 의원이)내 아들은 논문을 쓴적 없고 초록이다' 라고 하는데 결국 초록도 논문을 바탕으로 제출 되는 것이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심 기자는 집회를 이끌면서 "서울대 의생명공학과 윤형진 교수팀은 윤교수 외 연구진 3인으로 조직되어 있고 연구진 중 한명이 윤치열 박사이며 이 사람이 윤형진 교수의 제자" 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치열 박사의 논문이 3, 4월 경에 완성되었을 것이라 추정하고 있는데, 논문 주제가 나경원 아들 논문 주제와 싱크로율 99%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심장 부근에 웨어리스 장치를 부착한 후 혈관에 빛을 쏴서 반사된 빛의 양으로 피가 얼마나 흘러가나 측정하는데 이 주제를 17살 학생이 제 1저자로 썼다? 의공학 박사들 중 이를 믿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서울 동작구 남성역 4번출구 2019년 10월경 집회 모습 (사진=은태라 기자)

 
'나진요'의 집회는 당시 다가오는 총선 돌입으로인해 '공직선거법'이 우려돼 4차례 정도 진행하다 멈췄으나 나경원 전 의원의 지역구에서 '파란'을 일으키는 이변을 낳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됐다.
 
이들이 집회에서 제기했던 나 전 원내대표에 대한 의혹은 50여 가지에 달한다.
 
▲나경원 남편 김재오 판사로부터 네티즌 기소해달라는 기소청탁 의혹 ▲나경원 의원 공무원 신분인 판사 재직 중 사학법인의 이사를 겸직해 문제 ▲나경원 부친 홍신학원의 감사배제 청탁의혹 ▲나경원 딸 “스페셜올림픽 코리아(SOK) 활동 특혜 의혹 ▲나경원 딸 성신여대 부정입학 의혹 ▲나경원 딸 성적 조작 의혹 ▲나경원 아들 불법 조기 유학, 8.나경원 아들 이중 국적 논란 ▲나경원 아들 고교시절 서울대 시설이용 및 대학원생 동원, 논문 제1저자 의혹 ▲나경원 아들 고교 학시절 연구 포스터 제 4 저자로 무임승차한 의혹 ▲부동산 투기 의혹 ▲부친 사학재단 비리 논란 ▲대한민국 임시정부 부정 논란 ▲2004년 일본 자위대창설 기념행사 참석 논란 ▲한일 위안부 합의관련 논란, 반민특위 국론분열 논란 ▲한일관계에서 일본보다 정부비판 논란 ▲박근혜 전 대통령 옹호논란 ▲사법농단 양승태 옹호 논란 ▲노무현 봉하마을 사저 아방궁 발언 논란 ▲평창올림픽 남북단일팀 참가 IOC 반대 서한 ▲남북대화 무용론 논란 ▲의원 비서의 중학생에 폭언 논란 ▲주유비 논란 ▲장애인 목욕 사진 연출 등이다. 
 
한편, 민생연구소 안진걸 소장이 12차례에 걸쳐 고발을 했음에도 고발인 조사만 9차례 조사한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 이병석 부장검사) 나 전 의원에 대한 모든 혐의에 대해 전부 불기소 처분했다. 특히 아들 김씨의 논문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법률닷컴 은태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