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성향' 강원도 교육감 당선인 측 시작도 하기전 '성비위' 문제로 휘청

'강원 교육감 인수위 1명, 자문위원회 2 명 성비위 문제 논란',
'강원 교육감 당선자 역시 성추문 의혹 진행 중.. 신경호 당선인 측 "변호사 선임해 고발진행중'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6/16 [09:49]

'보수성향' 강원도 교육감 당선인 측 시작도 하기전 '성비위' 문제로 휘청

'강원 교육감 인수위 1명, 자문위원회 2 명 성비위 문제 논란',
'강원 교육감 당선자 역시 성추문 의혹 진행 중.. 신경호 당선인 측 "변호사 선임해 고발진행중'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6/16 [09:49]

성추문 의혹에도 12년만에 보수성향 교육감이 들어서며 새로운 강원교육 정책 방향을 결정해야하는 강원도교육감 인수위원회가 시작부터 성비위 문제로 삐걱거리고 있다.

 

▲ 지난 14일 강원도 인수위원회에서 발표한 자문위원 명단  © 더나은강원교육 인수위원회

 

연합뉴스 등 복수의 언론매체는 15일 최근 출범한 강원도교육감 인수위원회와 인수위에서 구성한 자문위원에 성비위 인사가 포함되어 있다고 보도했다.

 

언론 보도로 확인된 성비위로 논란이 있던 인사는 인수위원 A씨를 비롯해 인수자문위원으로 선정된 전직 교수 B씨 그리고 또 다른 자문위원인 전직교사 C씨 등 총 3명이다.

 

강원도내 교육기관의 수장으로 퇴직한 A씨는 지난 2019년 회식자리에서 여직원과 부적절한 행위로 인해 다른지역으로 좌천됐다. 

 

B씨의 경우 재직하던 교육기관에서 성희롱과 성추행 등을 저질러 지난 2015년 학교를 떠났다. C씨는 지난 1999년에서 2002년에 걸쳐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매수를 한 혐의로 정직 처분을 받았다.

 

특히 C씨 사건은 당시 주간동아 취재를 통해 언론에 보도 됐었다. 관련기사에서는 C씨를 포함한 지역 초등학교 교사, 고교교사, 장학사, 그리고 교육청 직원 등 모두 5명이 관련 사건에 가담해 모두 직위해제 됐지만 벌금형을 선고 받은 후 도내 교육청으로 부터 감봉 1개월과 견책처분 등 경미한 징계를 받고 모두 복직 됐다고 기록하고 있다.

 

C씨는 이와 관련해 15일 전화취재에서 당시 사건의 여성이 ‘미성년자’로 알려져 있지만 “성인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그 부분이 문제가 된다면 나는) 인수위원회에 들어가면 안된다. 조금이라도 그런 법률적 사안이 있었다면 그럼 그건 깨끗하지 못 한거다. 나는 그건 몰랐고 (인수위에서) 자문위원 해달라고 하니까 정책 자문 하려고 들어간거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인수위측에서 자문위원직 박탈 등의 조치를 취한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는 “바로 명단에서 빼달라고 할거다. 내가 왜 미련을 두냐”고 답했다.

 

이런 사태에 대해 교육감 인수위 측은 언론을 통해 “인수위원 12명은 공무원법에 따라 결격사유를 검증하지만 자문위원은 자구대책기구로서 개인 신상을 검증할 규정과 권한이 없다”며 “정확하게 내용을 파악해 사실로 드러나면 조치를 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신경호 당선인은 “인수위원과 자문워원 구성은 인수위원회에서 결정한 일”이라면서 이번 사태에 대해 선을 그었다.

 

▲ 신경호 당선인 측이 후보 시절인 지난달 30일 김 모 씨를 '허위사실유포'로 고발했다.     ©신경호 측 보도자료

 

한편 신 당선인 역시 지방선거 이틀 앞둔 지난달 30일 성추행 의혹에 휩쌓인바 있다.

 

신 당선인으로부터 지속적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김 모씨가 원주시청에서 폭로 기자회견을 열면서 선거 막바지에 논란이 일었던 것. 

 

당시 신 당선인 측은 곧바로 김씨를 허위사실유포로 고발했다고 보도자료를 내놓으며 사태확산을 막았다.

 

신 당선인측 관계자는 15일 전화 취재에서 “현재 김 씨에 대한 고발은 변호사를 통해 진행중인 상태이며 자문위원 사태는 16일 인수위원장을 통해서 입장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는 김 씨는 “신 당선인측 고소 여부는 아직 모르겠다. 주민번호로 검색하니 나에 대한 고발이 없다고 한다"며 "하지만 신 당선인이 S고교에서 벌인 또 다른 성추문인 여고생 성추행 사건은 수사가 진행중”이라고 강조했다.

 

법률닷컴 윤재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