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참사 ‘사참위’ 조사결과 부인 고위직에 사퇴 촉구

김승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7/07 [00:54]

가습기살균제참사 ‘사참위’ 조사결과 부인 고위직에 사퇴 촉구

김승호 기자 | 입력 : 2022/07/07 [00:54]
 
 

   시민단체, 가습기살균제참사 ‘사참위’ 조사결과 부인하는 고위직에 사퇴 촉구

 
폭염으로 지치는 6일 오후 2시, 여의도 국회 앞으로 개혁연대민생행동 등 총 26개 시민환경사회단체가  사회적 참사 재발방지와 안전사회건설을 위한 제2차 연속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 단체는 수년간 '가습기살균제참사'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왔다.
 
이날도 단체는  “가습기살균제참사 관련 ‘사참위’ 조사결과 전면부인 고위직은 사퇴하라!”고 외쳤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 한정애 민주당 비대위원직 사퇴, ▼ 한화진 장관직 사퇴, ▼ 거대양당(국민의 힘과 민주당)의 공개사과, ▼ 종국성 보장입법시도 중단, ▼ 환경부 등의 조정위 일방적 조정 지원행위 중단 등을 촉구했다.
 
특히, 환경부 전·현직 장관이 자진사퇴하지 않을 경우, 국회와 거대양당이 각각 이들 두 사람을 중징계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해임을 건의하고,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일삼은 한정애 의원을 중징계하라!”며 “거대양당이 각각 이를 당론으로 채택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가습기살균제참사 관련 주무부서인 환경부를 책임지는 수장으로서 한정애 전임 장관 및 한화진 현임 장관은 고위공직자로서 지켜야할 최소한도 양심과 상식도 없이 가증스레 사참위 조사와 권고 등을 전면부인하고 부정하는 망언과 망발을 일삼았다”고 규탄했다.    
 
송운학 공익감시 민권회의 대표는  “안전사회 건설은 모든 민주국가가 마땅히 수행해야만 하는 기본책무다. 민생이 우선이다. 당권경쟁, 여야정쟁 등을 즉각 중단하라! 국회공전에 무노동 무임금 적용하여 국회의원은 세비 최소 35일분, 최대 완전정상화 소요일자분을 각각 자진 반납하라!”고 요구했다.  
 
 
법률닷컴 김승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