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법무부-국토교통부, 전자감독대상자 관리 강화 한다

이재상 기자 | 기사입력 2022/07/17 [09:23]

[포토] 법무부-국토교통부, 전자감독대상자 관리 강화 한다

이재상 기자 | 입력 : 2022/07/17 [09:23]

▲ 국토교통부 철도국 철도특별사법경찰대 청사에서 열린 법무부-국토교통부 업무협약식에서 윤웅장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왼쪽)과 임종일 철도안전정책관(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재상 기자

 

법무부와 국토교통부는 강력범죄자 관리 강화를 통한 안전한 사회 실현을 위해 지난 14일 국토교통부 소속 철도특별사법경찰대(대전)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자감독대상자가 4,316명에 이르는 가운데 그간 전자감독대상자가 전자장치 훼손 후 열차로 도주하는 경우 법무부와 국토교통부 간 정보 공유 등 협력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적시 검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보호관찰소와 철도경찰대 간 ▲전자감독대상자의 전자장치 훼손 사건 등에 신속한 정보 공유를 위한 핫라인(hot-line) 구축, ▲정례화된 훼손 대응 모의훈련 등 협력 체계를 구체화하기로 하였다. 

 

법무부 윤웅장 범죄예방정책국장은 “오늘 업무협약으로 전자장치 훼손행위에 대하여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전자감독제도 운영을 위해 기관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하였으며, 국토교통부 임종일 철도안전정책관은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한 철도 이용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