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도소’ 이전 개청식...안면인식 시스템 등 첨단 시설 갖춰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04 [01:28]

‘대구교도소’ 이전 개청식...안면인식 시스템 등 첨단 시설 갖춰

이서현 기자 | 입력 : 2024/05/04 [01:28]

 사진 제공 = 법무부 

 

박성재 법무부장관은 지난 2일 오후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이만규 대구광역시의회 의장, 신용해 교정본부장을 비롯한 유관 기관장 및 지역주민들과 함께 ‘대구교도소 이전 개청식’에 참석하였다.

 

이번 개청식은 소장의 경과보고, 개청 유공 표창, 법무부장관 식사 및 축사, 현판 제막식, 기념식수 순으로 진행되었다.

 

신축 대구교도소는 부지 268,454㎡, 연 건물 61,193㎡의 시설로, 지난해 11월 화원읍에서 달성군 하빈면 현 위치로 이전하였으며, 그동안 보다 안전한 수용환경 조성을 위한 준비 등을 거쳐 오늘 개청식을 가지게 되었다.

 

 사진 제공 =법무부 

 

대구교도소는 ▴안면인식 시스템 ▴전자 잠금장치 등 첨단 설비를 갖춘 교정시설로 안전하고 효율적인 교정행정 기반을 마련하였으며, 지역사회와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외관으로 설계되었다.

  

실내체육관, 종합운동장, 휴게마당 등 부대시설도 개방하여 주민들과 함께 이용하고, 농산물 직거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법무부 

 

박성재 법무부장관은 개청식에서 “대구교도소 이전 신축 과정에서 보여주신 달성군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열린 자세에 감사드린다”며 “국민에게 다가가는 다양한 교정정책으로 보다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지역주민이 공감하고 신뢰할 수 있는 공정하고 따뜻한 교정행정을 구현해 나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