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법인 이화학당과 이화여대 동창 모임 피소 당한 까닭은!”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15:37]

“학교법인 이화학당과 이화여대 동창 모임 피소 당한 까닭은!”

정수동 기자 | 입력 : 2024/06/20 [15:37]

  사진 = 김준혁 페이스북 

 

학교법인 이화학당과 이화여대 동창 모임 등이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피소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학교법인 이화학당과 이화여대 동창 모임 등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준혁 의원은 이와 관련 “누군가를 고소한 것은 평생 처음 있는 일”이라면서 “일부 언론에서 선거 전에는 이화여대 측에 사과하고 저자세였다가 왜 갑자기 기자회견과 법적 대응 등 강경하게 나오느냐,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의 마음이 바뀐 거냐고 비판하고 싸잡아서 조롱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법적대응을 하게 된 이유는 간단하다”면서 “저는 지난 국회의원 선거기간 중 제가 몇 년 전 유튜브를 통해 김활란의 친일행적을 밝히는 과정에서 일부 정제되지 못한 발언으로 인해 이화여대 졸업생과 재학생, 그리고 불특정 다수의 여성분들께 불편함을 끼친 점이 있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계속해서 “그래서 SNS와 방송인터뷰 등을 통해 수차례 사과의 글을 올렸다. 하지만 그것은 결코 김활란의 행적을 잘 못 이야기했다는 뜻이 아니었다”면서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화여대 졸업생을 비롯한 수 많은 사람들로부터 고소, 고발을 당했다. 누구에게 고소, 고발을 당한 것 역시 평생 처음 있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많은 충격과 스트레스를 받았지만 선거 국면에는 으레 벌어지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선거가 끝난 직후부터 경찰조사에 최선을 다해 성실하게 임했고, 현재 수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아직 수사결과가 채 나오지도 않았는데 똑 같은 사안으로 학교법인 이화학당과 ‘이화를 사랑하는 동창 모임’ 그리고 김활란의 유족이라고 주장하는 분이 저를 고소했다는 것을 언론을 통해서 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김활란은 평생 독신 여성으로 살았던 사람인데 유족이라는 분은 김활란과 도대체 얼마나 인연이 많은 사람이길래 저를 고소했는지 한 번 밝혀보십시오”라고 강조했다.

 

▲ 1995년 월간중안 표지   

 

이와 함께 “이들은 이미 같은 내용으로 경찰이 수사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추가 고소를 진행했다. 이는 수사기관 압박용이자 저의 의정활동을 고의적으로 방해하는 것으로 밖에 생각할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그리고 이들은 제가 역사적 사료를 근거로 한 발언에 대해 전혀 없는 사실을 지어내거나 허위로 이야기 한 사람이라고 언론에 흘리면서 형편없는 사학자로 매도해버렸다”면서 “누가 누구를 먼저 협박한 것입니까? 전 교육부 장관 등을 포함해 이화여대출신 1400여명이 고소를 했다고 보도자료를 뿌린 것은 수사기관과 저를 압박하려는 행위 아닙니까?”라고 따졌다.

 

김준혁 의원은 이 같이 따진 후 “앞으로 저는 김활란뿐만아니라 친일, 반민족 행위에 앞장섰던 사람들이 어떤 싸움을 걸어오더라도 절대 물러서거나 타협할 생각이 없다”면서 “제가 당당히 의정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여러분께서 격려해주시고 후원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김준혁 #이화학당 #김활란 #이화여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