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F-35 전투기 구입 관련 6,900억 원대 승소 확정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23 [02:31]

법무부, F-35 전투기 구입 관련 6,900억 원대 승소 확정

이서현 기자 | 입력 : 2024/06/23 [02:31]

▲ F-35자료사진   © 법률닷컴

 

대한민국이 영(英) 블렌하임 사(社)가 제기한 6,900억 원대 소송에서 승소했다. 

 

법무부는 21일 “방위산업 관련 기업인 영국 블렌하임사(社)가 대한민국 정부(방위사업청) 등을 상대로 미국 연방법원에 제기한 약 6,900억원대 손해배상 사건에서, 미(美) 연방대법원은 6월 18일 블렌하임의 상고 신청(Writ of Certiorari)을 전부 기각하였다”면서 “이로써 대한민국 정부, 록히드마틴 등의 승소 판결이 확정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의 원고 블렌하임은 대한민국 정부가 미국으로부터 F-35 전투기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진 군사위성 절충교역에서 록히드마틴 등과 함께 자신을 배제하여 절충교역 대리인으로서의 계약상 권리를 침해하였다고 주장하면서, 2020. 12. 31. 미(美) 연방법원에 대한민국, 록히드마틴 등을 상대로 미화 5억 달러(약 6,900억 원)의 배상을 구하는 소송을 제기하였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우리 정부를 포함한 피고 측은 이 사건 계약이 대외군사판매(FMS)로서 단순한 상업적 거래가 아닌‘국가 간 거래’에 해당하므로 미(美) 법원의 관할이 없는 주권면제(soverign immunity) 대상이라는 점을 일관되게 주장하였으며, 미국 사법부에서도 이와 같은 주장을 받아들여 미(美) 연방대법원에서 원고의 상고 신청을 최종 기각한 것”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특히, 2024. 5. 15.에는 미국 법무부(US Department of Justice)도 미(美) 연방대법원에 ‘본건은 상업적 거래가 아닌 주권면제 대상에 해당하여 관할이 없으므로 상고를 기각하여야 한다’는 취지의 의견서(AMICUS CURIAE)를 제출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정 과정에서 법무부 국제법무지원과(2023. 8. 신설)와 방위사업청은 약 9개월 간 우리 정부를 상대로 한 외국 기업의 부당한 주장에 대응하여 긴밀하게 협업하였으며, 앞으로도 방위산업 관련 국제소송에서 국민과 국익을 지키기 위하여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F-35 #블렌하임사 #록히드마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