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콩팥병’ 예방·관리를 위한 9대 생활수칙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09:35]

‘만성콩팥병’ 예방·관리를 위한 9대 생활수칙

이종훈 기자 | 입력 : 2020/02/21 [09:35]

우리말로 '콩팥'이라고 불리는 신장은 혈액 속의 노폐물을 걸러내 피를 깨끗하게 하고, 혈액의 농도 및 혈압을 조절하는 다양한 기능을 담당한다.

 

‘만성콩팥병’이란 3개월 이상 신장이 손상되거나 신장 기능 감소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질병으로, 원인 질환은 당뇨병, 고혈압, 사구체 질환, 원인 불명, 다낭성 신질환을 들 수 있다.

 

초기에는 별다른 차이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증상이 미미하지만, 점점 신장 기능이 나빠지면서 피곤함, 식욕부진, 가려움증, 두통, 소변량의 감소와 근력 약화 등을 보인다.

 

나중에 신부전증 말기가 되면 호흡 곤란, 구토, 식욕 부진의 증상이 더욱 심해지며 투석까지 해야 할 수도 있다.

 

만성콩팥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원인 질환이 될 수 있는 병은 조기에 치료하고, 지나친 염분과 단백 섭취를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고혈압과 당뇨병이 있다면 특히 조심해야 하며, 적정 몸무게를 유지하고 규칙적인 생활 습관으로도 예방될 수도 있으므로, 9대 생활수칙을 잘 지키도록 한다.  

 

  ©


<자료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질병관리본부>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부부의 세계' 한소희, 포스터 촬영장 비하인드 컷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