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명선 전 한음저협 회장, 악의적 고소 고발 ‘모두 무혐의’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20/03/09 [19:05]

윤명선 전 한음저협 회장, 악의적 고소 고발 ‘모두 무혐의’

정수동 기자 | 입력 : 2020/03/09 [19:05]

 

 

국내 3만 4천 명의 작사, 작곡가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전현직 임직원들이 악의적 고소 고발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로 인해 업무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윤명선 전임 회장은 당선직후 강력한 개혁의 깃발을 들고 부정부패 척결, 적폐청산을 이끌었던 2014년 취임 초부터 2018년 퇴임 이후 2020년 현재까지 수십 차례 피소되며 협회의 개혁과 정상적인 운영에 심각한 방해를 받았다.

 

한음저협 측은 “윤 전 회장은 업무상 배임 등 60여건의 사안으로 총 15번 피소 되었으나 지난 2월 28일부로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윤 전 회장은 “남을 위한 길을 간다는 것! 개혁을 원한다는 것은 곧 죽음을 각오하지 않고서는 갈수 없는 길 임을 수많은 고소 고발을 당해보고 무죄를 받고 나서야 깨달았다”고도 밝혔다.

 

이러한 악의적인 고소 고발이 남발함에도 불구하고 협회는 윤 전 회장의 임기 동안 세계적인 단체로 성장했다.

 

취임 1년 만에 한음저협은 경영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관리수수료율을 낮추는 등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협회 설립 50년 만에 최초로 경영 평가 우수 단체로 선정되었고, 성장을 거듭한 끝에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으로부터 혁신 경영 사례로까지 선정되어 세계 각국에 소개되었으며 급기야 CISAC 상임이사국 20개국에 진출시키는 국제적인 쾌거를 이루어냄으로써 명실상부 대한민국의 위상을 크게 높혔다.

 

임기 내 저작권료 징수액 또한 1,199억 원에서 1,768억 원까지 폭발적으로 성장시키며 음악인들의 권리 신장을 이끌어낸 윤 전 회장은 2,000억 저작권료 시대를 연 지금의 한음저협이 있기까지 가장 중요한 업적을 만들어낸 인물로 평가받는다.

 

한음저협은 "그간의 고소 건들이 사법수단을 악용해 정확한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악의적으로 행한 것들임이 모두 밝혀졌으니, 더 이상 협회 운영을 방해하고, 협회 선거에 악용되는 고소 고발 행위를 중단하여 음악인들의 명예를 떨어뜨리지 말아 주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전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부부의 세계' 한소희, 포스터 촬영장 비하인드 컷 공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