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서경덕, 순국선열의 날 맞아 '최재형 안내서' 1만부 기증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4:42]

송혜교-서경덕, 순국선열의 날 맞아 '최재형 안내서' 1만부 기증

이종훈 기자 | 입력 : 2020/11/17 [14:42]

 

   


11월 17일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배우 송혜교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의기투합해 (사)독립운동가최재형기념사업회에 '최재형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이번 안내서는 지난해 10월 1만부를 기증한 이후 두 번째 기증이며, 향후 최재형기념사업회를 통해 러시아 우수리스크에 위치한 '최재형 기념관'으로 꾸준히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기증은 지난해 부터 시작한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안내서 리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최재형 선생 순국 100주년을 맞아 추진하게 됐다.

특히 안내서는 한국어와 러시아어로 제작됐으며, 최재형의 의병활동 및 하얼빈 의거 소개,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의 활동 등을 역사적인 사진들과 함께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또한 기념관 방문이 어려운 네티즌들을 위해서는 '해외에서 만난 우리 역사 이야기'(www.historyofkorea.co.kr) 홈페이지에도 함께 공개했다.공개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새로운 독립운동 유적지에 안내서를 제작하여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기증했던 곳에 끊이지 않게 꾸준히 채워 넣는 것은 더 중요한 일이다"고 전했다.전했다.

특히 그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에 남아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들의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 이럴수록 우리가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만 한다"고 강조했다.강조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의 기획과 송혜교의 후원으로 지난 9년간 역사적인 기념일 때마다 해외에 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부조작품 등을 26곳에 꾸준히 기증해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힘을 내고 일어나라' 본격적인 역주행 ‘에이리얼(AREAL)’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