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세균 총리 “중차대한 위기국면…접촉 최대한 자제해달라”

윤동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14:24]

정세균 총리 “중차대한 위기국면…접촉 최대한 자제해달라”

윤동호 기자 | 입력 : 2020/11/27 [14:24]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어 지난 3월 이후 8개월 만에 최고치로, 이제는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되고 있는 양상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러한 확산세를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거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를 포함한 17개 시도 전체에서 특히 서울은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하다더구나 최근에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하면서 확산 속도마저 빨라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수도권의 거리두기는 2단계, 호남권에서는 1.5단계로 높여 시행하고 있자만 그 효과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섣부른 낙관이나 지나친 비관은 금물이며 상황을 냉정하게 평가하고 지혜롭게 대처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이날 회의에서는 추가적인 방역강화 조치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방역이 강화될수록 국민들에게 더 큰 제약과 불편을 드리게 되지만 지금의 확산세가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진다면 서민 경제와 국민 생활에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줄 수 있다국민과 정부가 힘을 모아야만 더 큰 위기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금 당장 사용할 수 있는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아직 여력이 있지만 강원권, 호남권, 경북권의 경우 확보된 병상이 적어 지역 내에서 확진자가 급증할 경우 언제라도 병상이 부족해질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지역별로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해 충분한 병상을 미리 미리 확보해 주기 바란다지난번 대구경북에서 중증환자가 병상 부족으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했던 일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병원에서 의료진이 확진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것과 관련 의료 인력이 감염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와 국민들에게로 돌아오고 특히 지역 거점병원에서 의료진 감염으로 진료가 중단되면 지역 의료체계에 막대한 차질이 발생한다복지부 등 관계부처에 의료인력의 감염 예방을 위한 보완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최근 2주간 주말을 지내고 나면 확진자가 더욱 늘어나는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 지가 다음 주 확산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의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세계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대유행의 전철을 우리도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 국면이라며 국민들께서는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주시고 모임이나 회식 등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