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인당’ 창당식 갖고 4.10 총선 참여 본격화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3/09 [07:14]

‘대한상공인당’ 창당식 갖고 4.10 총선 참여 본격화

이서현 기자 | 입력 : 2024/03/09 [07:14]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편집 이서현 기자]

 

▲ 8일 대한상공인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선출된 정재훈 신임대표가 당기를 흔들고 있다.  © 법률닷컴

 

대한상공인당이 8일 영등포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에서 창당대회를 개최하면서 4.10 총선 참여를 공식선언 했다. 대한상공인당은 이날 ‘소상공 人心’ ‘대한상공인 黨心’ ‘이것이 民心’ 이라는 모토로 창당식을 가졌다. 

 

창당대회에서는 창당준비위원회 정재훈 대표를 당원들의 만장일치로 당 대표에 선임했다.

 

이와 함께 김현식 전 충남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전희복 현 지역광고인협동조합 이사장 등 2인을 공동 대표로 정책위원장에 신용묵 현 소비자정책연구소 이사장, 사무총장에 조용범 전 아리랑방송국 신사업추진단장을 각각 선임했다. 

 

정재훈 대표는 강원도 춘천 출신으로 중소기업청 자금지원과장, 지식경제부(현 산업부) 기획조정실장,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등을 역임하며 빠른 결단력과 과감한 업무 추진력으로 선후배들로부터 '독일병정'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정대표는 대표수락연설에서 소상공인전담은행 설립, 중대재해처벌법 폐지, 인구소멸 위기의 기초단체와 연계한 노인과 장애인 대책, 유아휴직과 무상보육의 실질적 시행을 주장했다.

 

대한상공인당 측은 “우리 대한상공인당은 포장용 과시용으로 홍보하는 민생대책이 아니라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를 낮은 자세로 듣고, 먹고사는 문제부터 우리 가정 우리 사회가 서로 끈끈하게 이어지고 서로 의지하고 지탱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대한상공인당의 정책공약으로는 “▲상공인을 위한 전담은행 ▲이해당사자들과의 대화와 타협을 통해 대형마트 의무휴일제 개선 ▲해외 인터넷 전자상거래 업체의 국내시장 진출에 따른 국내 상공인 보호 방안 피해대책 마련 ▲중소기업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의 현실개선”등을 제안했다.

 

아울러 “이번 22대 총선을 통해 국회에 비례대표로 출마하여 중소상공인들과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개선해야 할 정책들을 적극 발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기존 정당들이 있는데 왜 '대한상공인당'에 투표해야 되느냐에 대한 질문에는 “기존 정당들은 이 어려운 시기의 기나긴 암흑 속에 살아가는 사회적 약자들을 제대로 보살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적인 사례로 시장상인 분들과 충분한 대화 없이 '대형마트 의무휴무일제도 폐지'를 추진하고 50인 이하 소기업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이 시행되고 있다”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상인, 다문화가족, 간호인력, 문화예술사업종사자, 노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정당은 대한상공인당이 유일하다”고 밝혔다.

 

대한상공인단은 이같이 밝힌 후 “국내 1,800만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 사업자 및 종사자를 위한 정책 정당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면서 “4월 10일 총선일 비례대표 투표는 ‘대한상공인당’으로 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창당대회에 김종인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과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 대표가 내빈으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대한상공인당은 전통시장, 소상공인, 중소기업, 스타트업 및 문화예술종사자, 간호인력, 다문화가족, 봉제인, 직능인, 자영업자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지난 2월 3일 발기인대회를 개최하고 이날 창당에 이르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