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알바생 수차례 강제 추행 및 유사 강간한 60대 업주 실형

김미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10:45]

20대 알바생 수차례 강제 추행 및 유사 강간한 60대 업주 실형

김미성 기자 | 입력 : 2024/07/05 [10:45]

자신의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는 20대 여성을 수차례 강제로 추행하고 유사 강간한 6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 편의점 자료사진    (사진 = 법률닷컴)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집법 원주지원 형사1(재판장 이수웅 부장)는 최근 강제추행 및 유사 강간 혐의로 구속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5년간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편의점 업주인 A 씨는 지난해 83차례 자신이 고용한 아르바이트생인 B 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해 813일 새벽3시께 아르바이트 업무를 종료하고 귀가를 위해 짐을 챙기던 B 씨에게 접근해 신체 여러 곳을 만지고 옷을 벗기려고 했으며 같은 달 20일 새벽 120분경에도 노래방과 택시 뒷좌석에도 B 씨를 강제 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뿐만 아니라 같은 달 28일 오후 2시쯤에도 편의점에서 근무 중인 B 씨를 뒤에서 강제로 껴안고 양손으로 몸을 만진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 과정에서 A 씨는 추행이나 유사 강간 후이 B 씨에게 월급을 올려주겠다등의 말을 하며 자신의 성범죄 사실을 무마하려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재판부는 40살 나이 차이가나는 피해자를 강제로 추행하고 유사 강간한 점 자신 잘못을 경제적 보상으로 무마하려 한 점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양형의 이유로 설명했다.

 

법률닷컴 김미성 기자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강제추행 #유사강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