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무혐의’ 임성근 “언론, 사과 안하면 고소” 협박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2:27]

‘경찰 무혐의’ 임성근 “언론, 사과 안하면 고소” 협박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4/07/09 [12:27]

해병대원 순직 사건 관련해 약 1년 만에 해당 사건 수사를 담당했던 경북경찰청에서 전 해병대 1사단장 임성근 씨에게 혐의가 없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하자 임 씨가 취재진들에게 자신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소송하겠다는 협박성 입장문을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 임성근 전 해병1사단장 등 핵심 의혹 당사자들이 지난 6월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해병대원 특검법 입법청문회에 참석한 모습   © 윤재식 기자

 

임 씨는 8일 취재진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수사기관의 공식적인 사실 확인을 기다리면서 10개월 가량을 견뎠다면서 이번에 확인된 사실과 다른 허위 사실을 발표한 분들은 오는 20일까지 기존에 쓴 글과 주장을 정정하고정정한 사실을 공개적으로 발표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이런 조치 여부를 제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을 통해 통지해 주길 바란다며 통지 결과를 토대로 허위 사실을 공개적으로 주장한 분들을 상대로 형사민사 소송등 권리 구제 조치를 빠짐없이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계속해 임 씨는 그동안 제가 경험한 바를 있는 그대로 전달했지만많은 분이 제 주장을 무시하고 허위 사실에 기초해 저와 해병대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경북경찰청은 해병대원 순직 사건 당시 임 씨가 했다던 바둑판식 수색’ 지시는 수색을 꼼꼼히 하라는 취지일 뿐수중 수색 지시로 보기 어려우며 사고 당시 작전통제권도 해병대에게는 없어 직권남용 역시 성립될 수 없다는 취지의 최종 수사결과를 내놓았다.

 

경찰은 임 씨와 하위 간부 2명은 검찰에 불송치 결정하고 11대대장과 7여단장 등 6명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송치했다.

 

한편 해병대원 순직사건의 핵심 의혹 당사자인 임 씨는 지난 달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된 해병대원 특검법 입법청문회’ 당시 역시 핵심 의혹 당사자로 지목되는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과 함께 법률상 권리를 내세우며 증언 선언을 거부했었다.

 

법률닷컴 윤재식 기자

 

#해병대 #임성근 #해병대원특검 #이종섭 #김건희 #윤석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